언어 전환
  • 「ALMOSTBLACK」디자이너에게 듣는 아티스트와의 콜라보레이션 실현의 비결 Vol.2

    • 대표 변호사 / 법률 이사
      Representative Attorney / Legal Director

      고마츠 하야야

    • # 패션

    패션 디자이너 중에는 아티스트와 협업하고 싶은 분도 많지 않을까요?
    국내외에서 높은 평가를 얻고 있는 브랜드ALMOSTBLACK」는, 수많은 이름인 아티스트와의 콜라보레이션을 실현. 컬렉션은 모두 큰 주제를 부르고 있습니다.
    독특한 협업은 왜 가능했는가?
    그 배경에는 디자이너와 변호사의 강력한 연계와 나란히 열의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ALMOSTBLACK"디자이너 나카시마 미츠타 씨와 당사고마츠 하야야변호사에게, 콜라보레이션을 실현하는 비결을 자세하게 말해 주셨습니다.

    두 사람의 만남과 팀으로서의 협력을 말했다.Vol.1꼭 봐 주세요.

    ALMOSTBLACK은 많은 아티스트와 협업하고 있습니다만, 수많은 콜라보레이션을 실현할 수 있었던 열쇠는 무엇입니까

    나카지마 미츠타(이하 "나카지마'):
    본인이 얼마나 하고 싶은지를 전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면 백발 이치오씨, 백발 후지코씨와의 콜라보레이션에서는, 재단 쪽에 「아무래도 콜라보레이션하고 싶다」라고 열의를 전해, 브랜드의 이해자가 되어 주었습니다.
    또, 호소에 히데코씨와의 콜라보레이션에서는, 담당자인 갤러리스트 쪽과 이야기를 하고, 다양한 질문에 성실하게 회답하는 것으로 열의를 전했습니다.
    협업을 위해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한 사람들을 얼마나 아군에게 할 수 있는가? 이해자를 늘리는 것이 협업에의 지름길이라고 생각합니다.

    백발씨와의 콜라보레이션 컬렉션으로부터 대표적인 1벌.
    백발씨와의 콜라보레이션 컬렉션으로부터 대표적인 1벌.

    고마츠 하야야 변호사(이하 "고마쓰'):
    누구에 대해 어떻게 접근할지도 소중하네요.

    나카지마:
    백발씨와의 콜라보레이션에서는, 방금전의 재단의 분으로부터, 백발씨의 아들과 이야기를 할 필요가 있다고 묻고, 그 아들 앞에게 편지를 썼습니다. 편지로 열의가 전해졌는지, 아들이 만나 주셔서. 그 후, 만나서 2시간 정도 말씀드렸습니다. 그 중 제가 전한 것은 내가 백발씨를 어떻게 좋아하는가 하는 것과 아무래도 그것을 세상에 공표하고 싶다는 2점뿐. 매우 간단합니다.
    이것은 다른 기획으로 콜라보레이션하고 있는 작가의 카토 이즈미씨도 말씀하셨던 것입니다만, 우리는 비즈니스이므로, 당연히 상품은 팔아야 한다. 그렇지만 그 전에, 「그 아티스트나 작품을 좋아할지 어떨지」가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고마쓰:
    아티스트는, 여러분 좋아하는 사람과 콜라보레이션하고 싶다고 생각하니까요.
    우리 사무소는 아티스트나 그 유족 분의 대리인이 되는 경우도 많습니다만, 패션과의 콜라보레이션으로 아티스트측이 신경이 쓰이는 것은, 「어떤 형태로 디자인되어 어느 정도의 퀄리티 그래서 어떻게 공표되는지를 미리 가르쳐 주고 싶다는 점입니다. 아티스트 측에서 하면 소중한 작품을 함부로 소비되는 것은 피하고 싶다. 그러므로, 특히, 제작전의 승낙, 생산 매수, 퀄리티, 광고의 내는 방법이라고 하는 점은 매우 신경이 쓰입니다.
    반면 패션 브랜드 측에서는 이러한 점이 아슬아슬하게까지 정해지지 않는 경우가 많다. 패션의 스케줄감으로 프로젝트를 진행시켜 버립니다. 예를 들어, 예술의 세계에서는 3년 앞의 프로젝트를 향해 준비를 시작하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닙니다만, 패션의 경우는 반년 앞의 컬렉션을 향해 준비를 하는 것과 같이 스케줄감이 크게 다릅니다 .
    또, 선전·광고나 노출도 크면 좋다는 것은 아닌 등, 패션과 아트에서는 사고방식이나 룰이 다른데, 패션 브랜드가 아티스트측의 룰에 전하는 것을 별로 오지 않았다. 이러한 미스매치가 원인으로, 패션 브랜드가 아티스트로부터 콜라보레이션을 거절해 버리는 일도 많은 인상입니다.
    ALMOSTBLACK에서는 아티스트 측에 대해, 「아트의 룰과 스케줄감으로 진행합니다」라고 하는 제안을 빠른 시기부터 실시하고 있던 것도, 콜라보레이션을 실현할 수 있던 열쇠라고 생각합니다.

    나카지마:
    아트측의 룰이라는 점에서는, 「아티스트의 싫은 일은 하지 않는다」도 중요하네요.
    「하고 싶었는데」라고 하는 것은 많이 있습니다만, 아티스트가 싫다고 느끼는 것을 해도, 나 자신도 기분이 좋지 않다. 시간이 없는 가운데, 별안을 제안해, 서로 납득할 수 있는 것을 발표하는 것이야말로 콜라보레이션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렇다면 구체적으로 어떤 일정과 역할 분담으로 기획을 진행하고 있습니까?

    나카지마:
    아티스트 선정의 곳에서 고마쓰씨에게 상담하고 있습니다. 2~3년 앞의 콜라보레이션까지 시야에 넣어, 복수인과의 대화를 병행해 진행하고 있는 느낌입니다.
    “이 아티스트와 장래 콜라보레이션을 하고 싶다” “그 아티스트와 콜라보레이션 한다면, 이 아티스트는 제외할 수 없지요” 등, 아트의 문맥을 근거로 한 선정도 포함해, 코마츠씨에게 상담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아트 업계의 일도 되고 있는 고마쓰씨이기 때문에 상담할 수 있는 것이군요.

    고마쓰:
    콜라보레이션을 실현하기 위해, 누구에게 어떤 내용을 상담해야 하는가 하는 점에 대해서도 들어가게 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협업을 희망하는 아티스트의 후보가 정해지면, 어느 갤러리나 단체에 연락할 것인가, 한층 더 그 갤러리나 단체의 어느 사람에게 연락할지, 등을 나카시마 씨에게도 정보 공유하면서 진행하고 있습니다 .

    나카지마:
    고마쓰씨와의 면밀한 하조사와 정보 공유 아래에서, 나는 만날 때에 만나야 할 사람을 만나게 한다고 하는 느낌입니다.

    고마쓰:
    병행하여 「이 책이 추천」 「이 시리즈가 좋았다」 「이 작품이 신경이 쓰였다」라고 하는 점에 대해서 정보 공유하고 있습니다.
    이 브레스트를 근거로, 「컬렉션에서는 이 테마가 문맥적으로 가장 적절할 것이다」 「공표한다면 이 작품이 좋은 것이 아닌가」라고 하는 점에 대해 토론한다고 하는 흐름입니다.
    게다가, 최종적으로 콜라보레이션으로 사용하고 싶은 작품은 나카지마씨가 심판하고 있습니다.

    계약서는 어느 시점에서 체결되었는가

    나카지마:
    아티스트 측에서 콜라보레이션에 대해 OK가 나온 타이밍에 계약서를 체결하고 있습니다.
    계약 조건에 대해서는, 고마쓰씨와 아티스트측과에서 이야기를 받고, 코마츠씨에게는, 미리 아티스트측의 의향에 따른 계약서를 작성해 달라고 합니다.

    고마쓰:
    계약서의 내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아티스트가 안심할 수 있는 내용으로 한다」 것.
    사전에 나카지마 씨와 세세한 점까지 충분히 토론하고, 계약의 떨어짐을 처음부터 파악한 다음, 아티스트 측이 안심할 수 있는 형태로 떨어뜨린 것을 제안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아티스트 측에 실례가 없도록, 퀄리티 컨트롤의 점이나, 미리 로트수를 제한하는, 광고·선전의 방법 등, 꽤 신경쓰고 계약서를 작성하고 있군요.

    나카지마:
    ALMOSTBLACK이 가격대도 비교적 높고 원래 대량 생산을 전제로 한 브랜딩이 아니기 때문에 거기는 딱 좋은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고마쓰:
    아티스트 측은, 패션이라고 양산되어 버리는 것이 아닐까 하는 점을 제일 신경쓰고 있어, ALMOSTBLACK이 그 점을 클리어 할 수 있었던 것은 크네요.
    이와 같이 아티스트 측의 요망을 들으면서 계약서를 작성하고 있기 때문에, 최초의 계약서안을 그대로 OK 받을 수 있는 것이 대부분입니다.
    이 방법은 아티스트 측과의 교환이 최소한으로 끝나므로 시간도 단축할 수 있고, 실은 변호사 비용을 억제할 수도 있습니다.
    ALMOSTBLACK에서의 일은 아티스트 측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점을 전제로 추진하고 있다는 것도 있지만, 처음부터 조건을 맞추고 떨어뜨릴 곳을 응시하여 계약서를 작성하기 때문에 실은 매우 효율적이다 라고 생각합니다.

    나카지마:
    고마쓰씨가 처음부터 들어와 회의 등에도 참가해 주고 있어, 아티스트측의 온도감등도 파악되고 있기 때문에 할 수 있는 것이군요.
    협의에서 조건의 교정을 받고 있는 프로세스 자체가, 계약서의 수정의 프로세스 그 자체라고.

    고마쓰:
    다행히 우리 사무소가 일상적으로 다양한 아티스트 측으로부터의 의뢰도 받고 있으므로, ALMOSTBLACK의 대리인이지만, 협의의 장소에서는, 콜라보레이션하는 아티스트의 의향도 함께 듣고 있다 라는 것은 있네요. 거기는 특수할지도 모른다 (웃음).

    마지막으로 협업에 대한 생각을 알려주세요.

    나카지마:
    뭐든지 그렇습니다만, 「좋아」를 넘지 않으면 일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해요. 「열의」도 그 연장선상이라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어, 백발씨와의 콜라보레이션을 실현하기 위해, 나 자신, 아마가사키에 3회 정도 다녔습니다.
    젊은 분들에게는 「거기까지 할 수 있을까」를 항상 자신에게 물어 주었으면 합니다.
    반면에 반년에 한 번 컬렉션을한다는 속도감에는 자신도 당황하는 곳은 있습니다. 하지만 비즈니스이기 때문에 할 수밖에 없다. 그 균형을 잡는 것이 어렵습니다.

    고마쓰:
    나카지마씨의 콜라보레이션이 재미있는 것은, 아트와 정면에서 대치하고 있는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패션이 아트의 표현을 유용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패션과 아트가 대등하게 부딪친 느낌.
    콜라보레이션의 의미를 파악해 자신의 디자인에 떨어뜨리고 있는 것이 굉장히 좋네요.

    나카지마:
    내가 일본의 아티스트와의 콜라보레이션을 고집하는 것은, 같은 일본인이기 때문에 일본인 아티스트의 사고를 100% 이해할 수 있다고 하는 것도 있고, 또, 이렇게 이름이 되는 일본인 아티스트가 있는데 패션에서는 일본인 아티스트 와의 콜라보레이션이 적고, 해외 아티스트에게 눈이 향하기 쉬운 것에 위화감을 가진 것도 크네요.
    디자인에 있어서, 아티스트와 자신과의 연결을 깊이 생각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콜라보레이션 상품은, 지금까지의 정평 상품을 베이스로 아티스트의 작품을 프린트하거나 하는 것이 많다고 생각합니다만, ALMOSTBLACK의 경우, 개개의 아티스트와 자신과의 결합은 각각 다르므로, 아이템 디자인도 아티스트마다 완전히 새로운 것입니다. 항상 신작을 내게 되기 때문에, 바이어 여러분으로부터는 “내 계절은 사지 않을지도 모른다”라고 말해지기도 합니다(웃음).

    고마쓰:
    매 시즌, 「이번 디자인은 이렇게 왔는가!」라고 하는 놀라움이 있어 즐겁게 해 주시고 있습니다. 「이것은 아티스트의 OK가 나오지 않는 것은?」라고 생각했는데, 이것이 OK가 나오거나(웃음).

    나카지마:
    참신한 디자인을 OK해 주실 수 있는 것은 정말로 고맙습니다. 나의 성의와 열의가 전해졌기 때문이라고 믿고 싶네요.


    나카시마 미츠타 씨와 고마츠 하야야 변호사가 두 사람의 만남과 팀으로서의 협력에 대해 이야기했다.Vol.1꼭 봐 주세요.

    (왼쪽에서) 나카시마 미츠타 씨, 새우 사와 미유키 변호사, 고마츠 하야야 변호사 본 기사 내의 사진 : Mao Nakazawa
    (왼쪽에서) 나카시마 미츠타 씨, 새우 사와 미유키 변호사, 고마츠 하야야 변호사 본 기사 내의 사진 : Mao Nakazawa

    나카시마 미츠타

    ALMOSTBLCK 디자이너

    에스모드 파리를 졸업 후 2005년부터 2007년 2년간 디자이너 러프 시몬스의 아틀리에에서 디자인 어시스턴트를 맡았다.
    국내외의 디자이너스 브랜드로 경력을 쌓은 후, 카와세 마사키 씨와 함께 남성 패션 브랜드 「ALMOSTBLACK」을 스타트. 「포스트자포니즘」을 컨셉으로 해, 아티스트와의 콜라보레이션에도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e-sports의 브랜딩과 디자인, 직물의 디렉션 등 폭넓은 분야에 활약의 장을 펼치고 있다. 고마쓰 변호사와 팀을 맺고 브랜드를 시작하는 프로젝트도 계획 중.
    축구 경험자이며, 축구 선수에 대한 리스펙트와 축구 업계에 은혜를 받고 싶다는 마음에서 J리그의 디자인에 관여하는 것이 현재의 목표.
    또, 장래적으로는 하이브랜드의 디자인을 다루고 싶다는 꿈도 가지고 있다.


    고마츠 하야야

    변호사

    미무라 고마쓰야마 현 법률 사무소, 대표 변호사.
    2009년에 변호사 등록 후, 11년에 도쿄 사진 학원 프로 카메라맨 코스 졸업. 15년에 뉴욕의 포덤 대학 로스쿨에서 패션 로우나 아트로를 전공해 졸업. 귀국 후에는 브랜드의 시작과 지재전략, 해외와의 계약협상 등을 전문으로 한다.
    패션에 관한 법률 연구기관 Fashion Law Institute 소속, 패션 관계자의 법률 상담 창구fashionlaw.tokyo'공재. 또한 현대미술상협회의 법률고문과 아트위크 도쿄의 이사 등 현대미술에 관한 업무도 전문적으로 취급한다.


    이 기사는 mag by fashionlaw.tokyo 로부터 허가를 얻어 전재한 것입니다.
    전 기사는여기

    https://mktlaw.jp/column/post-240/

    법률 상담·미디어 출연의 상담은 이쪽

    문의

    MiKoTama 메일 매거진
    법률에 관한 다양한 정보 주제를 메일 매거진으로 전달

    등록